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온라인으로 13일 8시30분 (종합)

 
 
기사공유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이 13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는 물론 박 시장 사망과 관련된 부정적인 여론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위 기자회견을 갖고 "내일(13일) 영결식은 코로나19에 협조하고 소박하게 치른다는 기조 하에 온라인으로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발인식은 13일 오전 7시30분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다. 영결식은 이날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현장에는 유가족과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청 간부와 시민사회 대표자 등 소수만 참석하되 온라인 영결식형식으로 서울시 유튜브와 교통방송 tbs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영결식은 ▲개식선언 ▲국기에 대한 경례 ▲추모곡 연주 ▲이해찬 민주당 대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등 3명의 장례위원장 조사 ▲헌화 ▲유족 대표의 인사말 등으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당초 시는 이날 오전 9시 서울시청에서 노제를 치르기로 했으나 취소했다. 

영결식 이후엔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해 화장한 뒤 고인의 고향이자 선영이 있는 경남 창녕으로 이동한다. 박 의원은 "박 시장의 묘는 유족의 뜻에 따라 소박하게 야트막한 봉분 형태로 마련된다"고 말했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장동규 기자
장례위원은 1500명 규모로 꾸려졌다. 공동장례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이 맡는다. 부위원장단에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권영진 대구시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포함됐다.

장례위 고문단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원기 전 국회의장, 임채정 전 국회의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안규백 민주당 의원이 상임집행위원장을 맡고, 박홍근 민주당 의원과 하승창 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이동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이 공동집행위원장으로 역할한다.

이밖에 서울 지역 원외위원장과 서울시 명예시장, 시민사회 대표, 고인의 역대 보좌관 등을 합해 1500명 규모로 장례위원을 구성했다. 박 의원은 "봉사를 원하는 시민분들도 장례위원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성추행 혐의로 박 시장에 고소장을 접수한 피해자 A씨에 대해 "피해를 호소해온 분에게도 고인의 죽음은 큰 충격이고 그 이후 그분께도 고통스러운 시간이 이어지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고인을 추모하는 어느 누구도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거나 압박하고 가해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길 거듭 호소한다"고 2차 가해 및 2차 피해를 우려했다.

이어 "가짜뉴스와 추측성 보도가 고인과 유가족, 피해 호소인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다. 자제를 거듭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