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지노♥스테파니 미초바, 동거는 언제부터?

 
 
기사공유
래퍼 빈지노와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의 일상이 공개됐다.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화면 캡처
래퍼 빈지노와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 커플의 일상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는 스테파니 미초바가 출연해 연인인 빈지노와의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5년째 열애 중이다. 

스테파니 미초바는 빈지노에 대해 "베스트 프렌드다. 좋은 일이 있거나 나쁜 일이 있을 때 항상 함께 한다"며 "처음에는 외모를 좋아했는데 점점 성격이 좋아지더라. 내가 먼저 좋아한다고 말했더니 빈지노가 '나도'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스테파니 미초바의 하루는 한국어 공부가 주를 이뤘다. 아침 식사를 하며 한국 드라마를 봤고 중간에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메모를 하기도 했다. 빈지노는 스테파니 미초바의 질문에 매번 다정하게 답변했다. 

이후 스테파니 미초바는 한국어 학원으로 향했다. 학원에서 본 단어 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그는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고 오빠 가족과도 편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며 시종일관 빈지노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가 동거를 시작한 지는 1년째. 스테파니 미초바는 "5년 동안 왔다 갔다 롱디(장거리 연애)를 했다"며 오빠가 군대에서 제대한 후에 같이 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빈지노는 "너무 오래 떨어져 있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최대한 같이 붙어있어 보자'고 생각했던 것 같다"며 "같이 사는 것을 추천한다. 내가 약해질 수 있는 사람이 집에 있다는 게 도움이 많이 된다. 나도 스테파니한테 도움이 많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스테파니 미초바가 학원에서 돌아오자 두 사람은 함께 요리를 했다.특히 스테파니 미초바는 익숙한 듯 김치찌개를 끓여 눈길을 끌었는데, 빈지노 어머니에게 배운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반려견과 산책하고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했다. 빈지노는 독일에 있는 스테파니 미초바의 아버지와 영상통화를 하며 살갑게 인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23:59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23:59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23:59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3
  • 금 : 43.63하락 0.4923:59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