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용·성 주춤하자 동·강·성 반등?… 상반기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석권

 
 
기사공유
서울 동·강·성 및 노원 일대 아파트 거개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의 오름세가 주춤한 가운데 차세대 서울 시세상승 지역으로 손꼽히는 동·강·성(동대문·강북·성북)이 올 상반기(1~6월) 서울 매매가 상승률의 두배가 넘는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KB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의 아파트 ㎡당 매매가격은 4.62%(1030만→1078만원)의 상승률을 보였다.

강북지역의 경우 6.77%(825만→866만원)의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강남은 3.34%(1210만→1251만원)의 상승률을 나타내 강북중심의 시세상승이 이뤄졌다.

서울 자치구별 상승률을 살펴보면 ▲동대문 10.27%(782만→863만원) ▲성북 9.65%(757만→830만원) ▲강북 9.53%(618만→677만원) ▲구로 8.45%(708만→751만원) ▲노원 8.43%(689만→747만원) 등의 시세상승률이 두드러졌다.

기존 서울 시세상승의 대장주로 불리던 마·용·성(마포 4.95%, 용산 2.36%, 성동 5.88%) 시세상승은 둔화된 반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개발과 동북선 등 다양한 개발호재로 차세대 시세상승 지역으로 부상한 동·강·성 지역이 상위권에 포진해 있음을 볼 수 있다.

이런 강북지역의 시세상승은 아파트 매매거래량에도 나타났다. 서울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올 상반기 동·강·성 및 노원 일대의 거래량은 ▲동대문(568→1359건) ▲성북(702→2002건) ▲강북(312→1156건) 으로 모두 증가했다.

최근 6·17 부동산대책과 함께 매매수요가 집중적으로 몰리고 있는 노원은 (1749→4534건)으로 매매거래량이 크게 증가하며 올해 서울 25개구 중 가장 많은 거래량을 나타냈다.

업계 관계자는 “6·17 대책으로 인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 한도가 크게 낮아지며 기존 시세가 높은 지역의 매매가 어려워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매매가 상승이 크게 이루어지지 않았던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자가 몰리며 매매거래량과 시세상승이 이뤄지고 있어 정부 규제 여파에도 강북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열기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5
  • 금 : 43.76상승 0.7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