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 셋째 생긴 이유 "정조국이 OO해서…"

 
 
기사공유
배우 김성은이 셋째 임신 비화를 밝혔다. /사진=JTBC 방송캡처

배우 김성은이 셋째 임신 비화를 밝혔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유랑마켓'에서는 자녀 셋의 엄마 김성은이 출연했다. 김성은은 지난 2009년 정조국 선수와 결혼했다.

인턴 요정으로 출연한 탁재훈은 "너 신랑은 내가 소개해준 거잖아"라며 김성은의 결혼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11년 전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김성은은 "사실 셋째는 계획에 없었다"며 셋째 임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김성은은 "남편이 짧은 머리만 하다 요즘 머리를 길렀다. 그게 너무 멋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세윤은 같은 긴 파마머리에 안경을 착용하고 있는 탁재훈을 주목해 웃음을 안겼다. 탁재훈은 "나는 걔가 머리 기른 걸 상상하기도 싫은데"라며 정조국 선수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