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서 쓰러져 사망… 故정인봉 감독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감독 정인봉이 청계산서 쓰러져 사망했다. /사진=스타뉴스

영화감독 정인봉이 청계산서 쓰러져 사망했다. 지난 12일 오전 9시45분쯤 서울 서초구 청계산에서 정인봉 감독이 갑자기 쓰러져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심폐소생술(CPR)을 하면서 정 감독을 소방 헬리콥터에 태워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오전 11시20분쯤 사망 판정됐다. 경찰은 정인봉 감독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인봉 감독의 빈소는 이날 경찰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4일 오후 2시이다.

정인봉 감독은 지난 2007년 영화 '기다리다 미쳐'를 제작했다. 단편영화 '상범시의 첫사랑', '청춘' 등을 연출했고, 2016년 '순애'를 시작으로 장편 영화감독의 길에 들어섰다. 같은 해 '길'을 선보였으며, 최근작은 2018년작 '질투의 역사'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1.66하락 41.5811:22 09/24
  • 코스닥 : 823.48하락 19.9711:22 09/24
  • 원달러 : 1169.70상승 5.311:22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1:22 09/24
  • 금 : 41.38상승 0.2411:22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