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1도움' 손흥민, 아시아인 첫 '10-10' 날았다… 토트넘, 아스날에 2-1

 
 
기사공유
13일(현지시간) 토트넘이 아스널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해 아시아인 최초로 한 시즌 10골 10도움인 '10-10'을 달성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이 아스널에 2-1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8위에 올라섰다. 이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한 시즌 10골 10도움의 '10-10'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널과의 홈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52점(14승10무11패)이 되면서 아스널과 번리(각 승점 50점)를 끌어내리고 셰필드(승점 54점)에 이은 8위에 올라섰다.

손흥민은 이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이로써 리그 10호 골, 리그 10호 도움을 한 번에 기록해 올 시즌 10-10을 달성했다. 10-10 기록은 아시아인으로서는 최초다.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기록도 함께 세웠다.

토트넘의 선발 공격진은 케인, 모우라, 손흥민으로 구성됐다. 그 뒤로 셀소, 시소코, 윙크스가 중원에 서고 포백에 데이비스,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가 나섰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아스널의 선발 라인업은 라카제트, 오바메양, 페페의 쓰리톱과 샤카, 세바요스, 티어니, 베예린의 미드필더진, 콜라시나츠, 루이스, 무스타피의 쓰리백으로 구성됐다. 키퍼로는 마르티네즈가 출전했다.

토트넘은 수비 실수로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6분 오리에가 공을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하자 이 틈을 놓치지 않은 라카제트가 이를 가로채 강력한 슈팅을 날려 골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토트넘 역시 아스널 수비진의 실수를 기회 삼아 골로 연결했다. 전반 19분 손흥민이 콜라시나치의 백패스가 루이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을 그대로 달려들어 공을 빼앗아 감각적인 칩샷으로 골을 만들었다.

팽팽하던 경기는 후반 36분 알더베이럴트의 골로 균형이 깨졌다. 손흥민의 코너킥 크로스에 알더베이럴트가 헤딩 골을 성공해 스코어를 역전했다.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은 감독 커리어 동안 홈 경기에서는 아스널에 지지 않는 무패 기록(6승4무)을 이어갔다.

아스널은 12승14패9무 승점 50점으로 5경기 연속 무패 기록이 깨졌다.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제보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5
  • 금 : 43.76상승 0.7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