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9, 45세여성도 맞을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다실9가의 접종연령이 만 45세 이하 여성까지 확대됐다./사진=한국MSD
가다실9가의 접종연령이 만 45세 이하 여성까지 확대됐다./사진=한국MSD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 '가다실9'의 접종 연령이 만 45세 여성까지 확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다실9의 접종연령을 만 45세여성까지 확대 승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만 27~45세 여성도 가다실9의 3회 접종을 통해 HPV 관련 질환으로부터 예방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이전까지 가다실9 적응증에서 접종 권장 연령은 남녀 모두 만 9~26세였다. 이번 접종연령 확대는 만 27~45세 여성들이 가다실9 접종을 고려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가다실9의 이번 접종연령 확대는 가다실9의 연령대별 면역반응을 비교한 임상연구 결과가 바탕이 됐다. 가다실9을 접종 받은 만 27~45세 여성과 만 16~26세 여성의 면역 반응을 비교한 연구결과 두 그룹의 면역 반응은 비열등성(임상 시험에서 시험군의 효능이 대조군 보다 나쁘지 않은 성질)을 나타냈다. 만 16~45세 여성에서 가다실9의 면역원성을 입증했다. 가다실9을 투여 받은 만 27~45세 여성에서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만 16~26세 여성과 유사한 백신 안전성 양상을 확인했다.

이미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가다실9의 접종연령을 만 45세까지 확대해 적극적인 HPV 예방사업을 펼치고 있다. 유럽의약청(EMA)은 2015년 가다실9의 허가 당시 만 9세 이상의 남녀는 모두 접종 가능하도록 승인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2018년 가다실9의 접종연령을 만 9~26세에서 만 27~45세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최근 국내에서는 자궁경부암과 생식기 사마귀 같은 HPV 관련 질환이 20~30대에서 증가하고 있다. 환자 중 99.7%에서 HPV 감염이 발견된 자궁경부암의 경우 2015~2019년 15% 증가했다. 20~30대도 평균 약 32% 급증했다.

90%이상이 HPV 6, 11형 감염으로 나타나는 생식기 사마귀도 비슷하다. 2008~2018년 약 6배 증가했으며 환자 중 약 70%는 20~30대였다. 한국MSD는 가다실9의 국내 접종연령이 확대되면서 HPV로 인한 질환 예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선영 한국MSD 백신사업부 전무는 “이번 가다실9의 접종연령 확대는 더 넓은 연령대에서 HPV 관련 질환 예방과 질병 부담 경감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8.19상승 4.3210:52 03/03
  • 코스닥 : 925.81상승 2.6410:52 03/03
  • 원달러 : 1123.00하락 110:52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0:52 03/03
  • 금 : 61.41하락 2.8210:52 03/03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