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 방법 찾을 것"… 고소영 펫숍 논란 왜 불거졌나

 
 
기사공유
배우 고소영이 '반려견 펫숍 분양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사진=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반려견 펫숍 분양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고소영은 지난 12일 인스타그램에 포메라니안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는 배우 이혜영이 “결정한 거냐”라며 반려견 분양 의사를 물었다.

한 누리꾼은 ‘펫숍 문제 많은데 생각해보시고 결정하셨음 좋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고소영은 “그럼요. 신중해야 한다. 저도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온 애견인이다. 바른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다른 누리꾼이 ‘사지말고 입양해달라’는 댓글을 달자 고소영은 “저도 동물을 사랑하고 모든 동물들이 존중받고 행복해지길 바란다. 아무 것도 결정된 것 없지만 바른 방법으로 입양하려고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고소영이 단순히 포메라니안을 안고 올린 사진이 펫샵 분양으로 오인되며 일어난 해프닝이다. 펫숍이 번식장과 경매장 등 기형적인 반려견 산업으로 인해 지탄을 받고있는 가운데 지난 4월 모델 김원중, 곽지영 부부가 펫숍에서 강아지를 데려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2415.29하락 3.3813:11 08/12
  • 코스닥 : 845.70하락 14.5313:11 08/12
  • 원달러 : 1186.40상승 0.813:11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3:11 08/12
  • 금 : 44.12상승 0.2413:11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