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논란, 싹쓰리 하차하나?… 게시판 '응원'물결

 
 
기사공유
가수 이효리가 '노래방 논란'과 관련, 눈물을 내비쳤다. /사진=MBC 제공

가수 이효리가 '노래방 논란'과 관련, 눈물을 내비쳤다. 시청자들은 '놀면 뭐하니?' 하차를 언급할 정도로 깊게 반성한 이효리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이효리, 비가 모여 싹쓰리의 안무 연습을 하기 전에 모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효리, 유재석은 비의 사무실에 방문했다. 유재석은 이효리의 얼굴이 많이 상했다고 걱정하며 '노래방 사건'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효리는 "조심할게. 잘못했어. 잘못했고, 이제 린다G 안 할래, 나 하차할까봐.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나. 다른 멤버 구해가지고 하라. 난 제주도에 가야할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너무 미안하다. 생각도 못했다. 요즘 내가 너무 들떴나보다"라고 자신으로 인해 팀에 피해가 갈까 우려하는 죄책감으로 눈물을 쏟았다.

이에 유재석은 "그런 소리 하지도 마. 너 없어지면 비랑 나랑 '두리쥬와' 해야된다"라며 위로했다. 비는 "이효리 누나는 굉장히 강한 사람인데 너무 풀이 죽어있더라. 나도 모르게 손을 잡아줬다. 눈물이 많이 맺혔더라"고 이효리를 응원했다. 이내 눈물을 삼킨 이효리는 "그 일만 아니었으면 비에 대해서 할 얘기도 많은데 못 한다"라고 긍정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해당 방송의 녹화는 이효리의 노래방 논란이 불거진 바로 다음 날 진행됐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1일 소녀시대 윤아와 술을 마신 상태로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재확산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려던 게 경솔했다는 지적이 쏟아진 것

이에 대해 이효리는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라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시청자들은 이효리에게 응원과 격려의 글을 남겼다. 한 네티즌은 “이효리 보려고 ‘놀면 뭐하니’ 보는 사람 손!”이라며 “효리 언니 기죽지마요. 괜찮아요! 사과했는데 그만들 하세요”라고 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효리씨 괜찮아요. 힘내요”라며 “오늘 아주 좋았어요. 방송 내내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나는 지금까지 싹쓰리 중 최고로 좋았네요” 등의 글을 남겼다. 이효리의 하차를 반대하는 글도 쇄도했다.

‘놀면 뭐하니?’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위로의 글은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린다G 의기소침한 모습 속상하네요. 연예인으로 살아가야하는 부담과 무게까지 느껴져서ㅠㅠ 훌훌 털고 G린다로 빨리 돌아와요” “린다 언니 우니까 더 화가 나네요” 등의 댓글을 적었다. 이외에도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어요. 실수를 바로 잡으려 하는 행동이 중요한거죠” “진심이 묻어나네요. 강한거 같아도 여리고 따뜻한 사람!” 등의 글도 보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9%
  • 71%
  • 코스피 : 2414.50하락 4.1712:57 08/12
  • 코스닥 : 844.67하락 15.5612:57 08/12
  • 원달러 : 1186.20상승 0.612:57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2:57 08/12
  • 금 : 44.12상승 0.2412:57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