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원순 고소인 '나경원 전비서' 소문에 "100% 가짜뉴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인이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통합당) 원내대표의 전 비서라는 소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인이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통합당) 원내대표의 전 비서라는 소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인이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통합당) 원내대표의 전 비서라는 주장의 뉴스에 대해 100%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또한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지양할 것을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보좌진이 피해자라고 하는 100% 가짜뉴스가 나돌고 있다"며 "엄숙한 장례와 관련해 가짜뉴스가 횡횡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피해자가 통합당에 연루된 사람이라는 일각의 소문을 일축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박 시장의 명복을 빌고 두 번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선택이 있어서는 안 될 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박 시장의 장례와 관련해 우려스러운 점은 피해자에 대해서 2차 가해의 움직임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힘없는 피해자의 고뇌, 아픔을 우리 국민들이 함께 보듬어주고 지켜줘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통합당은 이날 치러지는 박 시장의 영결식 등 장례절차가 끝나는 대로 성추행 의혹 규명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조처를 본격적으로 할 계획이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영결식 과정에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지만 영결식이 끝나고 나면 피해자에 대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원창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