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간 은밀하게 담합"… CJ대한통운 등 과징금 460억원

 
 
기사공유

공정거래위원회가 CJ대한통운 등 7개 업체에 과징금 약 460억원을 부과했다. 포스코가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진행한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을 벌였기 때문이다. /사진=뉴스1
CJ대한통운 등 운송업체들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46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철퇴를 맞았다. 2001년부터 18년 동안 담합을 벌인 사실이 적발됐기 때문이다.

13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CJ대한통운, 삼일, 한진, 동방, 천일정기화물자동차, 천일티엘에스, 해동기업 등 7개 사업자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18년 간 포스코의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 행위를 벌였다. 이 기간 포스코가 진행한 용역 입찰은 3796건에 달한다.

공정위는 CJ대한통운 등 담합 행위를 벌인 7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460억41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담합에 나선 7개 사업자는 각 회사가 포스코로부터 낙찰받을 물량의 비율을 미리 정하고 낙찰 예정사를 사전에 공모해 투찰가격 등을 조율했다.

포스코는 2001년부터 철강제품 운송업체 선정 방식을 기존 수의계약에서 경쟁입찰 방식으로 전환한 바 있다. CJ대한통운 등 7개 사업자는 운송물량은 기존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고가에 수주를 하기 위해 담합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장기간 은밀하게 유지됐던 담합을 적발해 제재해 재발을 방지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운송시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담합을 예방해 각 산업의 주요 원가인 운반비 절감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