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 현대HCN 매각, 24일 판가름난다

 
 
기사공유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HCN의 매각주관사 크레디트스위스는 오는 24일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현대HCN 사옥. /사진=박흥순 기자
유료방송업계 ‘뜨거운 감자’ 현대HCN의 매각이 24일 판가름날 전망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HCN의 매각주관사 크레디트스위스는 오는 24일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현대HCN의 매각은 오는 15일 본입찰이 마무리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내년 상반기 중 매각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현재 유력한 후보는 SK텔레콤과 KT스카이라이프다. 예비입찰에 뛰어들었던 LG유플러스는 지난해 CJ헬로(현 LG헬로비전)를 인수한 뒤 자금이 충분치 않아 인수 가능성이 낮다.

현대HCN은 지난해 영업이익 700억원에 부채비율 9.44%로 낮다. 방송권역도 서울 서초와 동작, 부산, 대구 등으로 알짜매물로 꼽힌다.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약 4.1%로 높지 않다.

다만 현대HCN의 향방에 따라 31.31%의 KT계열과 24.03%의 SK텔레콤계열의 점유율에 유의미한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