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 문 대통령 직접 주재한다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기 극복과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한국판 뉴딜의 계획을 밝히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연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기 극복과 대규모 일자리 창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의 구체적 계획을 밝힌다.

1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연다.

이번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또 한국판 뉴딜의 두축인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에 관한 세부 구상을 내놓을 전망이다.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은 고용 및 사회안전망을 뒷받침한다.

경제 위기 때마다 불평등이 심화돼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소외계층을 보호하고 경제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소외될 수 있는 기존 산업 인력의 새 산업으로의 전환을 돕는다는 취지다.

디지털 뉴딜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D.N.A(디지털·네트워크·인공지능) 생태계 강화 ▲디지털 포용 및 안전망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 등 한국이 자신있는 분야를 선점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려는 것이다.

그린 뉴딜은 전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시대와 기후변화에 관한 세계적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자는 취지다.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분야로 나뉘며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 100대 프로젝트와 ICT 기반 스마트 상하수도 관리체계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보고대회에는 노·사·민·당·정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사측 대표로는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총회, 중소기업중앙회, 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5단체장이, 노측 대표로는 한국노총 위원장이 각각 참석한다.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대표기업으로 각각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이사와 현대자동차의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라이브로 연결해 기업의 생생한 현장 의견을 청취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K뉴딜 위원회, 정부에서는 경제중대본, 청와대에선 관련 실장과 수석보좌관이 전원 참석해 한국판 뉴딜의 종합계획을 국민에게 보고한다. 디지털·그린 뉴딜,안전망 강화 관련 업계와 학계, 민간전문가, 기관장, 일선 공무원, 제도 적용 대상자도 참석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한국판 뉴딜은 국력결집 프로젝트"라며 "정부의 마중물 역할과 기업의 주도적 역할이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경제 위기 조기 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