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홍사 역할 있었다고…" 홍준표, 故 박원순 소문 입 열다

 
 
기사공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피해자가 한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 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고 밝혔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그는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 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며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 박 전 시장은 떠났지만 진실을 가려야 할 의무와 책임은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을려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이번 사건이 마지막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