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힘들었던 가정사 고백… "월세 6만원"

 
 
기사공유
지난 13일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조권이 출연해 자신의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사진=뉴시스

가수 조권이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조권이 출연했다. 이날 조권의 어머니가 깜짝 등장했고 그는 빚쟁이에게 시달렸던 과거를 털어놨다.

김수미는 조권에게 "산전수전 겪었지. 50살은 먹은 애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조권은 "제가 하얗고 예쁘장하게 귀공자처럼 생겼다고 한다"며 "하지만 저는 지하 단칸방에서 살았다"고 말했다.

조권은 "5학년 때 집이 폭삭 망했다. 그때 당시 빚이 5억원 이상 가까이됐다. 어렸을 때 지하 단칸방에서 세 식구 함께 살았다. 반지하니까 월세가 6만원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어머니는 어렸을 때 보험회사를 다니셨고 아버지는 버스 운전기사를 오래 하셨다. 새로운 사업을 하려다가 그렇게 됐다"고 덧붙였다.

조권은 "빚쟁이들이 집에 쳐들어왔다. 저는 제 방에 숨어있었다. 빚쟁이들이 바가지에 물을 퍼와서 어머니를 가운데에 앉혀놓고 물싸대기를 때렸다. 그래서 어머니 고막이 없다"고 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조권은 "집에 먹을 게 없어서 미음에 간장 찍어 먹다가 박진영의 영재 육성 프로젝트를 보게 됐고 '저거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조권 어머니는 아들에게 "휴대전화에도 엄마 보물이라고 해놨듯이 힘들게 가져서 힘들게 낳은 자식이다. 마음에 상처 같은 거 안 받았으면 한다. 항상 기도를 한다"며 "아들이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