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삼성전자에 보상금 1조원 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이 2분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구매목표 미달로 삼성전자에 1조원이 넘는 보상금을 지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박흥순 기자
애플이 2분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구매목표 미달로 삼성전자에 1조원이 넘는 보상금을 지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는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DSCC의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이 삼성전자와 약속한 OLED 물량을 구입하지 않아 9억5000만달러(약 1조1428억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분기 예상 영업이익으로 8조1000억원을 공시했다. 이는 당초 시장의 전망치인 6조~7조원을 뛰어넘는 깜짝 실적으로 애플의 보상금이 적지 않은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보상금의 규모에 대해서는 그동안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애플은 통상 거래 기업에 일정수준의 물량 구입을 약속하며 전용라인을 운영한다. 대신 발주물량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보상금 명목으로 일정금액을 애플이 보장한다. 애플인사이더는 애플이 2분기 삼성전자에 구입한 물량은 약 7억4970만달러(약 9019억원)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애플이 OLED 구매목표에 미달한 배경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판매 부진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애플이 지난해에도 구매목표 미달로 삼성전자에 약 6억8300만달러(약 8216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8.08상승 29.2918:01 09/28
  • 코스닥 : 835.91상승 27.6318:01 09/28
  • 원달러 : 1173.60상승 1.318:01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1 09/28
  • 금 : 41.98상승 0.7718:01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