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한성숙,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서 어떤 말 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그린 뉴딜 관련 주제 발표를 한다.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4일 청와대서 진행되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라이브 브리핑을 진행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지난 13일 "한국판 뉴딜은 정부의 단독 프로젝트가 아닌 국력결집 프로젝트"라며 "정부 마중물 역할과 기업의 주도적 역할을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경제위기 조기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이번 보고대회에는 당·정·청은 물론 디지털 및 그린 뉴딜, (고용)안전망 강화 관련 업계, 학계 등 민간 전문가, 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장, 일선 공무원, 제도 적용 대상자도 참석 예정이다. 경제계에선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총연합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5단체장이 참석한다.

재계에서는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한성숙 대표의 역할에 주목한다. 윤 부대변인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의 국내 대표기업인 네이버 한성숙 대표,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을 라이브로 연결해 보고대회 현장에 기업의 생생한 의견이 전달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린뉴딜의 핵심 프로젝트는 수소산업이며 이날 정 수석부회장이 이와 관련해 중점적으로 브리핑을 진행한다. 정 수석부회장이 제시할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은 국토교통부의 미래 비전과 맞닿은 만큼 관련업계의 큰 주목을 받는다. 현대차그룹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을 추진 중이며 국토부가 주관하는 'UAM 팀코리아'의 일원이기도 하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디지털 뉴딜 관련 주제 발표를 할 예정이다. /사진=네이버

디지털 뉴딜은 4차 산업혁명을 토대로 '비대면'이 핵심으로 떠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늘고 재택근무가 일상화되며 이와 관련된 새로운 산업을 찾다는 것. 한 대표는 비대면 서비스, 소프트웨어, 플랫폼 관련 내용을 골자로 발표할 예정이다.

재계에서는 이번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가 앞으로 한국의 나아갈 방향을 명확히 할 것으로 본다. 재계 관계자는 "청와대와 정부, 기업까지 함께 한 방향으로 나아가자는 취지의 행사인 만큼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흐름으로 인해 소외되는 업종에 대한 관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