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진 보도' 선그은 조국 "옵티머스와 관계 없다"

 
 
기사공유
조국 전 장관은 1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최근 환매중단 사태가 벌어진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유착 의혹에 대해 "어떠한 관계도 맺은 바 없다"고 밝혔다.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 환매중단 사태가 벌어진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유착 의혹에 부인했다.

조 전 장관은 1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저는 옵티머스와 어떠한 관계를 맺은 바 없고 이혁진(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과도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저와 이혁진이 함께 찍은 사진을 부각해 보도했다"며 "독자들이 이혁진 또는 옵티머스 사태의 배후로 오인할 수 있는 보도를 해 명예를 심각히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지난 8일 옵티머스 사태에 여권이 개입돼 있다는 취지의 의혹과 함께 조 전 장관과 이 전 대표가 함께 찍은 사진을 보도했다.

조 전 장관은 "경문협(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에서 어떠한 활동을 한 바 없고 해당 사진도 선거지원활동 과정에서 찍힌 것으로 기억하고 있을 뿐"이라며 "게다가 기사 내용에도 저에 대한 내용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작년 하반기 동안에는 청문회 준비와 장관 업무수행으로 언론의 오보에 대해 대처를 하기가 어려웠지만 이제는 적극 대처할 것"이라며 해당 언론에 반론보도를 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018년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도중 해외로 도피했다. 2012년에는 서울 서초갑에 당시 민주통합당 소속으로 출마했고 경문협에서 상임이사를 지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