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도당, 당 지침 반기 든 의원 등 무더기 징계

 
 
기사공유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머니S DB
지방의회 원구성 과정에서 당의 지침을 위반하거나 자치단체와 위법한 계약으로 부당이득을 취한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역 지방의원들에 대해 무더기 징계가 내려질 전망이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오는 15일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징계청원이 들어온 13명의 기초의원에 대해 심사할 방침이다. 이번 심사대상 의원은 후반기 지방의회 의장단 선출과 관련 사전 당내경선 결과를 따르지 않은 의원 11명과 지방계약법 위반 의원 2명이다.

14일 전남도당에 따르면 강진군의회 의원 4명은 당내 경선을 통해 선출된 의장을 실제 투표에서 뽑지 않아 탈락시키고, 부의장으로 민생당 의원이 당선되도록 하는 데 일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례군의회 의원 3명은 사전 결정된 의원이 아닌 다른 의원이 의장에 선출되도록 하는 것을 도왔고, 곡성군의회 의원 3명은 무소속 의원이 부의장에 당선되는 데 기여했다는 의혹이다. 나주시의회 한 의원은 사전 조율에 반발해 의장 선거에 출마한 혐의다.

목포시의회에서도 무소속 의원이 부의장에 당선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해당행위가 의심되나 목포시 지역위원회에서 징계청원서를 제출하지 않아 이번 심사에서는 다뤄지지 않는다.

본인이나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이 자치단체와 수의계약 및 입찰에 참여할 수 없는데도 이를 어긴 목포시의원과 장흥군의원이 징계 대상에 포함됐다.

목포시의회 A의원은 부인이 대표로 있는 의료기기 업체가 목포시와 수의계약을 통해 수천만원 상당의 물품을 납품해 윤리규범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흥군의회 B의원은 자동차 판매대리점 대표를 겸직하며 장흥군의 관용차 구매에 따른 수당을 챙겨온 혐의다.

민주당 전남도당 관계자는 "그동안 원구성 지침 위반자와 윤리규범을 어긴 지방의원들에 대해서는 제명 등의 중징계가 내려졌다"며 "이번 심사에서도 의혹 등이 사실로 판단될 경우 엄벌이 처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58하락 29.9514:27 08/14
  • 코스닥 : 836.82하락 17.9514:27 08/14
  • 원달러 : 1184.70상승 1.414:27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4:27 08/14
  • 금 : 44.18상승 0.5514:27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