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칫덩이 ‘빈집’… SH공사의 관리 해법은?

 
 
기사공유
SH공사가 서울시와 함께 빈집의 종합적인 관리를 위한 서울형 ‘빈집케어플러스’를 시행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빈집의 종합적인 관리를 위한 서울형 ‘빈집케어플러스’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형 ‘빈집케어플러스’는 서울시 내 민간 소유의 빈집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롭게 도입된​ 빈집 관리·지원·매입시스템이다. 빈집 소유자가 시스템에 빈집을 등록하면 SH공사가 등록된 빈집을 관리·지원, 공공매입까지 하는 토털 관리 시스템이다.

‘빈집케어플러스’의 주요 내용은 ▲빈집 관리 ▲빈집 활용 지원 ▲빈집 매입 등 크게 세 가지다.

서울시와 SH공사에서는 지난해부터 빈집프로젝트를 통해 약 300채의 빈집을 매입해 임대주택, 사회주택 등으로 공급 중이다. SH공사는 이 제도 도입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빈집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서울형 ‘빈집케어플러스’는 서울시 내 빈집문제의 선제적 대응책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빈집케어플러스’를 통해 시민들이 빈집을 더 이상 방치하지 않고 직접 활용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빈집케어플러스’ 접수는 다음달 31일까지며 SH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빈집 소유자(또는 대리인)가 직접 신청할 수 있다. 접수대상은 1년 이상 빈집인 서울시내의 단독주택 및 다가구주택이다.

SH공사는 두 달 동안 시범접수 이후 보완사항을 검토해 본격적으로 ‘빈집케어플러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민간 빈집 중개, 지원, 관리, 활용이 모두 가능한 대시민 플랫폼으로 역할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8.10상승 41.7212:27 08/11
  • 코스닥 : 863.07상승 0.3112:27 08/11
  • 원달러 : 1183.70하락 1.912:27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2:27 08/11
  • 금 : 43.88상승 0.1712:27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