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160조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 만든다

 
 
기사공유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2025년까지 ’국가대전환 혁신프로젝트’에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1000개를 창출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민 보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판 뉴딜의 총 사업비 160조원 중 114조1000억원은 국비로 충당된다. 나머지 25조원은 지방비로 마련되며 20조원은 민간투자를 통해 이뤄진다.

혁신프로젝트는 크게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 등 세가지로 구분된다.

디지털뉴딜 분야에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2025년까지 총 58조2000억원을 투자해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

먼저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데이터를 구축·개방·활용하고 1~3차 전 산업에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등을 융합하는 등 DNA 생태계 강화하는 데 38조5000억원을 투입한다.

전국 초중고·대학·직업훈련기관의 온·오프라인 융합학습 환경 조성을 위해 디지털 인프라 기반 구축과 교육 콘텐츠 확충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1조30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스마트의료를 비롯한 비대면산업에도 2조5000억원을 배정했으며 SOC 디지털화에도 15조8000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이같은 디지털뉴딜을 통해 일자리 90만3000개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린뉴딜 분야에서는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에 30조1000억원,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에 35조8000억원,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에 7조6000억원 등 총 73조4000억원을 투자하고 일자리 65만9000개를 만든다.

안전망강화 분야에서는 구조 전환에 따른 불확실성에 대응하여 고용·사회 안전망 확충에 24조원, 디지털·그린 인재 양성 등 사람투자 확대에 4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일자리 33만9000개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고용보험 가입자를 2100만명으로 늘리고 AI·SW 핵심인재 10만명도 양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해 대통령 주재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열고 홍남기 부총리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공동위원장을 맡는 당정 추진본부를 설치한다.

추진본부는 과확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장관과 민주당 K-뉴딜위 분과위원장이 참여하게 된다.

홍남기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을 통해 똑똑한 나라, 미래산업과 행정혁신 선도하는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 국가를 만들고 그린경제, 저탄소경제 구축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기후 환경을 주도하는 국가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56하락 4.1111:27 08/12
  • 코스닥 : 847.55하락 12.6811:27 08/12
  • 원달러 : 1186.10상승 0.511:27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1:27 08/12
  • 금 : 44.12상승 0.2411:27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