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강원지방병무청장 만났지만 문제 없어"… 무슨 소리?

 
 
기사공유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군 복무 관련 문제가 14일 수면 위로 떠올랐다. /사진=뉴스1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갖가지 의혹으로 연예계가 떠들썩하다. 특히 이 가운데 대한민국에서 제일 예민한 군 복무 관련 문제가 14일 수면 위로 떠올랐다.

그가 입대를 앞두고 강원지방병무청장을 만났다는 사실이 전해진 것이다. 병무청장의 만남은 일반인에게 허용될 수 없는 일이다. 사실이라면 파장은 클 것으로 보인다. 김호중과 병무청장의 만남은 과연 사실일까.



"김호중 방문했습니다"


김호중은 군 관련 조언을 듣기 위해서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실을 찾았다. 사진은 국방부 모습이다. /사진=뉴스1
14일 SBS funE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호중은 군 관련 조언을 듣기 위해서 강원지방병무청장실을 찾았다.

담당자는 SBS funE 측에 "방문은 사실"이라면서 "사적인 만남"이었다고 말했다.



소속사 "만남 있었지만…"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14일 김호중과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의 만남은 인정했지만 문제될 만한 일은 없었다고 전했다. /사진=뉴스1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1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장을 만나게 된 건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병역 관련 문의차 방문했을 뿐 어떠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김호중의 군 연기 기간 730일이 초과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현재 730일 중 90여일 정도가 남아있는 상황"이라며 "7월3일 신체검사를 새로 받았으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며고 재검신청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후 병역일정을 잡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최근 국민신문고에는 "군 입대를 앞둔 김호중이 춘천지방병무청장을 만나 군 입대에 관한 조언을 들었다고 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일반 민원인도 요청하면 병무청장과 만나 군 입대 조언을 받는 시스템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51.04상승 1.6718:01 08/03
  • 코스닥 : 827.57상승 12.2718:01 08/03
  • 원달러 : 1193.40상승 2.118:01 08/03
  • 두바이유 : 43.30상승 0.3618:01 08/03
  • 금 : 43.14하락 0.1318:01 08/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