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이번엔 아이콘 '음주운전 방조'의혹?

 
 
기사공유
YG엔터테인먼트(YG)가 지인이 음주운전한 차량에 탄 소속 그룹 아이콘(김진환, BOBBY,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 정찬우) 김진환, 구준회와 관련, 공식입장을 내고 책임감 있는 행동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사진=스타뉴스

YG엔터테인먼트(YG)가 지인이 음주운전한 차량에 탄 소속 그룹 아이콘(김진환, BOBBY,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 정찬우) 김진환, 구준회와 관련, 공식입장을 내고 책임감 있는 행동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YG는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음주운전에 엄격한 내부 규정을 두고 있음에도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해 매우 깊은 우려와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며 “아이콘 멤버 김진환, 구준회에 대해 책임감 있는 행동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YG는 "관련 사실을 보다 면밀히 내부 조사해 상응하는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운전자 A씨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3시40분쯤 경남 남해군 창선면 편도 1차선 국도에서 승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며 사고가 났다. 사고 차량에는 운전자 A씨와 아이콘 김진환·구준회가 탑승해 있었으며, 세 사람은 경미한 부상으로 인근 병원에서 응급치료 후 숙소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문제는 당시 운전자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는 점이다. 이에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으며, 동승했던 아이콘 김진환·구준회에 대해서도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가 있는지 검토 중이다.

지난 2015년 데뷔한 아이콘은 '취향저격', '사랑을 했다' 등 히트곡을 내며 팬덤을 형성했다. 지난해 리더 비아이(B.I 24 본명 김한빈)가 과거 마약 구매 의혹에 휘말려 팀을 탈퇴한 후 6인체제로 바뀌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8.32상승 15.9714:00 08/13
  • 코스닥 : 861.06상승 15.4614:00 08/13
  • 원달러 : 1184.30하락 114:00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4:00 08/13
  • 금 : 43.63하락 0.4914:00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