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한성숙 네이버 대표, “기록·저장 뛰어넘는 똑똑한 데이터 선보일 것”

 
 
기사공유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실시간 화상으로 연결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의 디지털 뉴딜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4일 청와대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 대회’에서 소상공인·사회 초년생·창착자들을 돕는 ‘똑똑한 데이터’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이 위치한 강원 춘천시에서 청와대에 화상으로 데이터의 미래를 설명했다. 한 대표는 “지금까지의 데이터가 기록과 저장에 충실했다면 미래에는 똑똑한 데이터센터, 브레인센터로 발전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구체적으로 ‘데이터 댐’ 사업을 추진해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는 로봇기반 플랫폼을 발전시키겠다고 설명했다. 데이터 댐은 대용량 데이터를 비축해 국민들이 경제활동에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사업이다. 그는 네이버의 데이터센터 각을 데이터 댐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설명도 함께 했다.

데이터 댐의 활용 사례로는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반 로봇 ‘어라운드’를 소개했다. 어라운드는 별도의 중앙처리장치없이 네트워크로 연결돼 중앙서버의 명령을 수행하는 ‘브레인리스’ 로봇이다.

한 대표는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로 수십대의 로봇을 정밀하게 제어하면서도 로봇을 더 작고 저렴하게 만들 수 있다”며 “많은 사람들이 로봇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차원 고정밀 매핑로봇 ‘엠원엑스’(M1X)도 언급했다. 엠원엑스는 데이터센터에서 방출된 열을 이용해 센터내 온실의 실내지도를 만드는 작업을 수행 중이다.

한 대표는 “스마트스토어 서비스로 40만명의 소상공인의 매출을 확대하고 있다”며 네이버의 빅데이터 활용사례도 소개했다.

끝으로 “네이버가 AI 기술로 분석·가공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공개하려 한다”며 “소상공인과 창작자를 위해 더 쉽고 편리한 플랫폼을 만들고 스타트업 투자와 온라인 창업, AI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지원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30하락 2.3711:12 08/12
  • 코스닥 : 847.91하락 12.3211:12 08/12
  • 원달러 : 1186.30상승 0.711:12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1:12 08/12
  • 금 : 44.12상승 0.2411:12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