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 유재석에 '이것' 원한다?… "큰 건 아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성이 유산슬 작명비를 기대하며 유재석을 언급했다. /사진=비디오스타 제공

진성이 유산슬 작명비를 기대하며 유재석을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트로트 사제 특집 송대관, 진성, 김수찬, 신인선, 신성이 출연했다.

이날 진성은 예능 활약에 대해 “하다보니까 웃어주시고 하다 보니까 여러 단어를 나열하게 됐다. 똥, 오줌 못 가리고 쏟아내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 목격자로 유재석이 보낸 영상메시지가 공개됐다.

유재석은 “신인 트로트가수 유산슬이다. 유산슬 탄생시켜주신 진성 선배님이 나오신다고 들었다. 식사라도 대접해야 했는데 사과드린다. 한 번 인사드리겠다”며 “‘놀면 뭐하니’ 하면서 어느 인공폭포 앞에서 콩트 콘셉트로 머리띠 두르고 절 기다리던 장면이 잊히지가 않는다. 바람이 많이 불어서 바지가 반 이상 젖었는데 눈 하나 깜빡 안 하시고 콩트 상황극에 몰입하게 해주신 그 모습 잊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뒤이어 진성은 “유산슬 작명비 받으셨냐”는 질문에 “고민해서 지은 이름이 아니었다. 순간적으로 트로트에 배고파하는 사람에게 서비스하는 시대가 됐다. 색다른 음식을 먹어보자. 중국음식 중에 유산슬이 가격이 좀 비싸더라. 고급스런 음식을 대접하자 해서 유산슬을 지었다”고 답했다.

진성은 “제가 뒤끝은 약간 있는 사람이다. 기다리고 있다. 현물로 거시기하는 걸 좋아한다. 큰 걸 바라는 건 없다”며 유재석에게 “유산슬씨, 많은 사랑 받고 계시는데 작명비 따지고 싶은 게 아니고 사람이라는 게 기본 예의가 있는 거다. 성의 표시했으면 좋겠다. 나는 괜찮은데 주위에서 자꾸 뭐 받았냐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