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 홍콩→남중국해 영유권 확전?… "제재 여지 있다"

 
 
기사공유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4일(현지시간)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남중국해 관련 컨퍼런스에서 "어느 것도 (논의) 테이블 밖에 있지 않다"며 "그것(제재)을 위한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 미국이 민감한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로 중국을 정면으로 공격해 긴장이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4일(현지시간)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남중국해 관련 컨퍼런스에서 "어느 것도 (논의) 테이블 밖에 있지 않다"며 "그것(제재)을 위한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은 남중국해의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며 9개 점선으로 남중국해를 감싸 안는 'U자' 모양 선을 그었다. 반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베트남 등도 남중국해 영해권이 있다며 맞서고 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해상자원의 권리를 주장하는 건 "완전히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미 정치매체 더힐에 따르면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13일 성명을 통해 "중국은 남중국해에 일방적으로 의사를 강요할 법적 근거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성명에 중국 외교부도 반응을 내놨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의 역사적 배경과 객관적 사실을 왜곡하고 남중국해 주권 문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겼으며 국제법을 왜곡 및 위반했다"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23:59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23:59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23:59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23:59 08/06
  • 금 : 43.71하락 0.0523:59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