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서 200만원짜리 명품 사면 배송은?… "모셔다 드립니다"

 
 
기사공유
롯데백화점이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차량 내부에 전용 금고, CCTV, GPS 추적기, 경보기 등이 설치된 특수화물 전문 수송업체를 통해 배송한다. /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롯데백화점몰에 명품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 입점과 함께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본격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태그호이어’는 160년 전통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로 오는 16일 롯데백화점몰에 공식 온라인 브랜드관을 최초 오픈한다. 태그호이어는 평균 가격대가 200만원을 넘는 고가 상품들로 ‘온라인 쇼핑’이 망설여지는 품목이다. 이에 롯데백화점몰은 상품 훼손 및 분실 등 불안 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면 배송을 진행, 소비자가 직접 상품 수령할 수 있는 차별화된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는 특수화물 전문 수송 업체인 ‘발렉스’의 보안 배송을 이용한다. 상품이 배송되기 전 완충제로 상품을 둘러 충격을 최소화하고 태그호이어 온라인 브랜드관 전용 박스에 담아 고객에게 배송한다. 상품 이동시에는 발렉스사의 운반 전용 박스에 담아 운반한다.

발렉스 배송 차량 내부에는 전용 금고, CCTV, GPS 추적기, 경보기 등이 설치 돼있다. 이를 통해 운송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고가 상품의 분실 및 도난 등 여러 위험 요소를 방지할 수 있다. 고객 방문 전 사전 안내와 직원 사진 전송으로 대면 배송의 불안 요소도 최소화한다. 발렉스 배송비는 일반 택배비의 평균 10배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송차량 내부에 금고가 설치된 모습. /사진=롯데백화점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외에도 상품 결제 후 롯데백화점 오프라인 매장의 ‘스마트픽 데스크’를 방문해 상품을 수령하는 ‘스마트픽’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프리미엄 배송은 ‘태그호이어’ 상품에 한해 적용되며 추후 시계·주얼리 등 고가 명품 브랜드들을 유치해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확장 운영할 계획이다.

태그호이어는 롯데백화점몰에 온라인 브랜드관을 최초 오픈하며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포뮬러1 INDY 500’을 단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오픈 기념 이벤트로 ‘오토매틱 아쿠아레이서’ 구매시 러버 스트랩과 버클을 선착순 50명에게 증정한다.

김명구 롯데백화점 디지털사업부문장은 "프리미엄 상품에 걸맞는 배송 서비스를 선보여 온라인 쇼핑 만족도를 높이겠다"며 "앞으로도 롯데백화점몰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44하락 21.0909:30 08/14
  • 코스닥 : 845.62하락 9.1509:30 08/14
  • 원달러 : 1185.80상승 2.509:30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09:30 08/14
  • 금 : 44.18상승 0.5509:30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