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규제에 저금리까지… 최근 3년 주택연금 가입자 ‘껑충’

 
 
기사공유
정부의 강력한 아파트 규제와 저금리 기조 등의 여파로 주택연금 가입자가 늘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주택연금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주택연금은 만 55세 이상(주택소유자 또는 배우자)의 대한민국 국민(주택소유자 또는 배우자)이 소유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평생 혹은 일정한 기간 동안 매월 연금방식으로 노후생활 자금을 지급받는 국가 보증의 금융상품(역모기지론)이다.

15일 한국금융공사에 따르면 올 3월 기준 전국 주택연금가입자는 7만3421명으로 지난 2016년부터 매년 1만명씩 증가해왔다.

정부의 강력한 아파트 규제와 인구의 노후화, 저금리 기조 등이 겹쳐 미래가 불확실해진 탓에 주택연금 가입자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3년 간 아파트값이 단기간 급등하면서 가격이 하락장으로 돌아서기 전에 연금에 가입하려는 수요도 증가하는 모습이다.

최근 주택연금 가입자 증가 추세는 수도권보다 지방의 증가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16년 말부터 올 3월까지 주택연금 가입자 증감율은 ▲수도권 77%(2만8427→ 5만245명) ▲5대광역시 101%(6663→1만3424명) ▲지방 125%(4339→9752명) 등으로 지방에서 주택연금가입자의 상승률이 수도권을 압도했다.

지방의 연도별 증감율은 ▲2016년 44%(3007→4339명) ▲2017년 33%(4339→5756명) ▲2018년 31%(5756→7518명) ▲2019~2020년 1분기 30%(7518→9752명) 등이었다.

5대광역시의 경우 ▲2016년 42%(4676→6663명) ▲2017년 30%(6663→8650명) ▲2018년 24%(8650→1만719명) ▲2019~2020년 1분기 25%(1만719→1만3424명) 뛰었다.

반면 수도권의 경우 ▲2016년 33%(2만1437→2만8427명) ▲2017년 25%(2만8427→3만5409명) ▲2018년 18%(3만5409→4만1815명) ▲2019~2020년 1분기 20%(4만1815→5만245명) 등으로 나타나 지방에 비해 상승률이 저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5.72상승 13.3714:45 08/13
  • 코스닥 : 858.74상승 13.1414:45 08/13
  • 원달러 : 1184.40하락 0.914:45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4:45 08/13
  • 금 : 43.63하락 0.4914:45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