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앞두고 ‘불 없는 주방가전’ 인기… 전자랜드 전기레인지 판매 86%↑

 
 
기사공유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전기레인지, 에어프라이어 등 불 없는 가전의 판매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사진=전자랜드
올 여름 본격 무더위를 앞두고 ‘불 없는 주방가전’의 판매량이 늘고 있다.

15일 전자랜드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9일까지 2주간 관련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전기레인지는 86%, 에어프라이어는 39%, 전기그릴은 58% 판매 성장을 기록했다.

또 코로나19로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간편한 조리를 돕는 주방가전 판매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에서 작년 하반기와 올해 상반기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에어프라이어는 30%, 전기그릴은 18%, 믹서기는 17% 판매 증가했다.

전기레인지와 에어프라이어는 가사노동의 부담을 줄일 수 있어 점점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전기레인지는 가스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쾌적한 조리 환경을 제공하며 에어프라이어는 기름없이 다양한 요리를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차형조 전자랜드 MD는 “예상하지 못했던 이슈들이 우리의 식문화까지 바꾸고 있다”며 “간편한 주방가전은 편리미엄 트렌드와도 결합해 지속적으로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8.70상승 16.3513:51 08/13
  • 코스닥 : 861.17상승 15.5713:51 08/13
  • 원달러 : 1184.40하락 0.913:51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3:51 08/13
  • 금 : 43.63하락 0.4913:51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