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이혼 심경… "힘들지 않았냐고?"

 
 
기사공유
김광규가 윤기원의 이혼을 언급했다. /사진=불타는청춘 제공

김광규가 윤기원의 이혼을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불청)에는 청춘들이 경남 창원에서 여행을 이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전날 모기와의 전쟁 속에 잠이 든 윤기원은 김도균에게 이불을 뺏기다 아침 일찍 일어나 멤버들의 식사를 준비했다. 야외 주방에는 전날 '섬 캠핑' 중 고립되었다가 돌아온 구본승이 전갱이 63마리를 잡아와 손질 중이었다. 

뒤이어 나온 김광규와 박선영이 "구본승과 안혜경이 계약커플이었다. 지금은 헤어졌다"고 소개하자 윤기원은 "정리할 때 힘들었느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광규는 "너도 정리할 때 힘들지 않았니?"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져 윤기원을 당황케 했다. 

윤기원은 "녹록지는 않았지만"이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저 두사람은 법적으로 묶인 건 아니지 않느냐"고 버럭 화를 내 웃음을 안겼다.

윤기원은 배우 황은정과 지난 2012년 결혼했지만 2017년에 협의이혼했다. 당시 윤기원 측 관계자는 "윤기원과 황은정이 협의 이혼했으며 이혼 사유 등 자세한 사항은 사생활이라 언급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윤기원은 이혼 후 3년만에 '불청'의 새 친구로 찾아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4.17상승 11.8214:47 08/13
  • 코스닥 : 857.98상승 12.3814:47 08/13
  • 원달러 : 1184.40하락 0.914:47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4:47 08/13
  • 금 : 43.63하락 0.4914:47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