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코로나19 백신 첫 투약

 
 
기사공유
서울대병원 의료진이40세 피험자에게 IINO-4800 백신후보물질을 투여하고 있다. /사진=서울대병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첫 투약이 시작됐다.

15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9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O-4800)을 국내 최초로 피험자(40·남)에게 투여했다.

이번 INO-4800의 임상시험은 두 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우선 19~50세 건강한 성인 40명에게 안전성을 검증하고 이후 120명에게 내약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한다.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피험자 김모 씨는 "4살 아이를 키우고 있어 코로나 백신에 관심이 많았다"며 "코로나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의의를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빠른 코로나19 백신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시험자 모집에 나선 상황이다. 오는 10월까지 등록 예정이며, 대상자는 1년 동안 백신 접종 2회를 포함해 총 9번을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최평균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개발을 위해서는 건강한 자원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국내에서 진행중인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23:59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23:59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23:59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3
  • 금 : 43.63하락 0.4923:59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