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남동생 생각에 눈물 왈칵… "숨기고 싶었다"

 
 
기사공유
방송인 김원희가 방송에서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사진=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원희가 그동안 숨겨온 가족사를 공개하며 눈물을 훔쳤다.

김원희는 14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와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 교수가 강연진으로 나서 '부부의 세계-소통의 방법'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희는 발달장애가 있는 어린 딸을 비롯해 4남매를 키우는 '싱글 대디'의 사연을 듣고 눈물을 보였다.

김원희는 "사실 제게도 30년 넘게 투병 중인 남동생이 있다. 어렸을 때 교통사고로 뇌를 다쳤다"라며 "딸 넷에 아들 하나 있는 집이라 각별히 신경을 썼지만 예상치 못한 사고에 모두 충격이 컸다"라고 고백했다.

김원희는 "(남동생이) 뇌를 다쳐 합병증까지 찾아와 아픈 기간이 길어졌다"라며 "어렸을 때는 부모님이 여력이 있으니까 자식 다섯 명을 모두 키우셨다. 그런데 나이가 드니 기력이 없어지셨다"라고 말했다.

그는 "가족이 많다보니 우리가 동생을 위해 각자 역할을 맡았다"라며 "제 역할은 목욕 봉사다. 동생이 남자라 몸을 씻겨준다는 게 말이 안된다. 솔직히 하체를 닦을 때는 우리 가족들은 부끄럽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김원희는 "어렸을 때는 숨기고 싶었지만 지금은 누구에게든 기도 부탁도 하고 내 동생이라고 말한다"라며 "조금만 아이들을 키워놓으면 (아이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거다. 아빠가 하시는 걸 보고 우리의 사랑이 필요하다는 걸 알고 도울 것이다. 지금은 아빠가 힘을 내셔야 한다"라고 사연자에게 응원을 보냈다.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강연 쇼 프로그램으로 14일 첫 방송했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전파를 탄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19.29상승 0.6213:25 08/12
  • 코스닥 : 846.69하락 13.5413:25 08/12
  • 원달러 : 1186.40상승 0.813:25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3:25 08/12
  • 금 : 44.12상승 0.2413:25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