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지은입니다' 반송?… 관계자 말 들어보니

 
 
기사공유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국민이 청와대로 보낸 '김지은입니다' 책을 반송했다는 주장에 대해 "퀵서비스나 민간 택배로 오는 물품은 보안 이유로 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청와대는 국민이 청와대로 보낸 '김지은입니다' 책을 반송했다는 주장에 대해 "돌려보낸 일이 전혀 없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취재진들과 만나 "퀵서비스나 민간택배 등은 포장지도 뜯지않고 반송한다"며 "보안상의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그 책인줄 알고 인지하고 (돌려) 보낸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지난 13일 일반 국민으로부터 발송된 '김지은입니다'라는 책은 물품반입 절차를 거쳐 받았다"며 "정식 절차를 밟았고 해당 도서는 잘 보관중"이라고 말했다.

'김지은입니다' 작가 김지은씨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비서 출신으로 안 지사로부터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당해 고발했다.

앞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안 전 지사 모친상에 조화를 보냈다는 이유로 청와대에 이 책을 보내자는 움직임이 일었다.

한 누리꾼은 청와대로 보냈던 책이 '수취인 수령거부'를 이유로 반송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청와대 측은 "이 책이라는 이유가 아닌 퀵서비스나 민간 택배로 오는 물품은 보안 이유로 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30하락 2.3711:12 08/12
  • 코스닥 : 847.91하락 12.3211:12 08/12
  • 원달러 : 1186.30상승 0.711:12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1:12 08/12
  • 금 : 44.12상승 0.2411:12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