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안재현 결국 이혼… "서로의 앞날 응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합의 이혼했다. /사진=장동규, 임한별 기자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합의 이혼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 김수정 부장판사는 15일 오후 2시 안재현과 구혜선의 이혼조정사건 기일을 열고 이혼조정 성립을 결정했다.

이날 안재현과 구혜선 양측 법률대리인은 공동 입장문을 내고 "안재현과 구혜선은 2020년 7월 15일 이혼조정에 합의했습니다.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고 전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5년 드라마 ‘블러드’에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이후 연인 사이로 발전해 지난 2016년 백년가약을 맺었으나, 결혼 3년 만에 남남이 됐다.

안재현은 지난해 9월 구혜선을 상대로 이혼 소소을 제기했고, 구혜선은 같은해 10월 반소를 제기했다. 이후 두 사람은 귀책 사유를 두고 각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폭로전을 벌이며 진흙탕 싸움을 이어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