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한혜연 '내돈내산'은 PPL… 구독자 속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가수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협찬 물품을 광고 표기 없이 유튜브를 통해 광고를 했다. 강민경(왼쪽) 한혜연이다. /사진=장동규 기자, 뉴시스

가수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협찬 물품을 광고 표기 없이 유튜브를 통해 광고를 했다. 이들의 이 같은 '거짓말'이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파장은 클 것으로 보인다.

15일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강민경과 한혜연은 업체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자신들의 유튜브 채널에 해당 업체 제품을 추천하거나 보여주는 식으로 수천만원의 수익을 얻었다.

먼저 강민경은 유튜브에 가방 속 아이템 소개 영상을 올렸다. 당시 초점은 아이템에 맞춰졌지만 사실 강민경은 모 가방 브랜드를 비추는 형식으로 브랜드 유가 PPL로 1500만원을 받았다고 디스패치는 전했다.

한혜연은 '내돈내산'(내돈으로 내가 산 제품) 코너를 보였지만 약 3000만원을 받고 신발 PPL을 진행했다. 그는 화장품 PPL도 했다.

하지만 디스패치는 이들의 영상에서 '광고' 관련 문구는 없었다고 보도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소셜미디어를 운영하는 사업자가 반복적으로 금전을 받고 구독자를 속이는 내용을 올리면 법 위반으로 처벌을 받는다.

강민경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해가 없길 바란다.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 속이나 ‘더보기’ 란에 모두 표기했다”고 해명한 상태다.

최근 연예계에서는 PPL 바람이 분다.

업체 측에서는 연예인을 통해 간접적으로 업체 제품을 홍보하면서 새로운 수익 모델을 만들어간다.

방송인 김나영의 경우 유튜브 광고로 큰 수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배우 차정원, 기은세 등도 SNS를 통해 PPL을 진행하며 수익을 얻고 있다.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도 SNS 상품을 개척했다. 제시카의 경우 ▲브랜디드 8000만원 ▲기획 PPL 6000만원 ▲일반 PPL 5000만원 ▲단순 PPL 3000만원이라고 디스패치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