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이뮨온시아와 항암제 위탁개발 계약 체결

 
 
기사공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유한양행 관계사 바이오벤처 이뮨온시아와 면역항암제 5건에 대해 추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면역항암제 전문 바이오벤처 이뮨온시아와 면역항암제 5건에 대해 추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향후 이뮨온시아가 개발할 물질 5건에 대해 세포주 개발부터 공정 개발, 임상 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등 개발 절차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비임상 및 글로벌 임상용 시약 생산 등 신약 개발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일괄 제공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이뮨온시아의 CDO 계약은 이번이 두 번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1월 CD47을 타깃으로 한 면역항암치료제(IMC-002)의 위탁 개발에 착수했다. 이뮨온시아는 올해 3월1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 1상 승인을 위한 계획서(IND)를 제출했다. 이로부터 한 달만인 4월10일 FDA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세포주 개발 착수로부터 2년 여 만에 거둔 성과다.

송윤정 이뮨온시아 대표는 “임상 단계의 PD-L1, CD47 타깃 약물에 이어 신규 면역항암제 과제들을 준비 중이다”며 “이미 양사 협업 성공 사례가 있어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CDO 계약 또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DO 사업을 통해‘바이오테크와의 상생 사례’를 늘려갈 계획이다. 중소 바이오테크 기업에 세포주, 공정 및 제형 개발 서비스를 제공해 바이오테크가 신약 개발에 쏟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CDO 사업에 진출한 2018년 이후 누적 수주는 55건이다. 이 가운데 29건이 재계약이다.

이뮨온시아는 유한양행과 나스닥 상장사인 미국 소렌토 테라퓨틱스가 합작해 2016년에 설립한 벤처다. 현재 PD-L1을 타깃으로 하는 IMC-001의 국내 임상 2상, CD47을 타깃으로 하는 IMC-002의 미국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