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계곡·바다·내수면, 불법행위 안돼"

 
 
기사공유
이재명 지사. / 사진=머투데이
계곡 내 불법 시설물 철거로 호평을 받은 이재명 지사가 이번엔 하천·호수 등 내수면과 바다에서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 경고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15일 SNS를 통해 눈불법 행위 적발 사실을 알리고 "경기도에선 불법행위 안된다. 규칙은 모두를 위한 우리 모두의 합의다. 계곡이든 바다나 내수면이든 정한 규칙은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규칙을 어겨 이익을 얻는 건 규칙을 지키는 대다수 선량한 도민들에게 억울한 손실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누구도 억울함이 없는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첫 출발은 규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단속을 경고하며 위반행위를 하지 않도록 충분히 사전 고지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위반한다면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5~6월 두 달 간 도내 임진강, 한탄강, 남한강, 북한강 등 대규모 내수면에 대한 무허가 무신고, 불법어구 사용 및 적재, 유어질서 위반행위 등을 단속한 결과 4개 시·군에서 총 5건의 법령위반 행위를 적발했다.

경기도는 적발 건 중 포획금지체장 위반자에 대해서는 사법 처리하고 동력기관 사용 유어행위(3건)와 투망이용 유어행위(1건) 등에 대해서는 행정 처분했다.

경기도는 하반기에도 불법어업에 대한 도·시군 합동단속을 추진한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