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해킹 누가?… "40시간 관리자 권한 뺏겼다" 사과

 
 
기사공유
메가박스 공식 SNS가 원인을 알 수 없는 해킹공격을 받았다. 사진은 메가박스 공식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본. /사진=메가박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메가박스 공식 SNS가 원인을 알 수 없는 해킹공격을 받았다.

메가박스는 15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메가박스 인스타그램 계정이 확인할 수 없는 대상으로부터 해킹공격을 당해 지난 13일 오후 6시부터 15일 오전 10시까지 관리자 권한을 뺏겼다"고 밝혔다.

메가박스는 "영화와 관련되지 않은 콘텐츠 노출로 인스타그램 채널 이용에 불편을 드려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총 40시간 정도의 해킹기간 동안 몇몇 팔로워들에게는 메가박스의 계정으로 '저작권 침해 관련'이란 제목의 다이렉트 메시지도 발송됐다. 이에 대해 메가박스는 "의도하지 않은 발송이므로 내용 확인 없이 즉시 삭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메가박스는 "더 철저한 보안 절차를 통해 안전하게 채널 운영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보합 0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