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경총, ’함께하는 경제 함께하는 미래’ 선구자 돼달라”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한국경영자총협회의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축전을 보냈다. /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한국경영자총협회에 “‘함께하는 경제, 함께 여는 미래’를 위해 경총이 앞으로도 선구자가 되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경총 창립 50주년 행사에 축전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총은 노동 기본권에 대한 개념조차 없던 1970년 창립해 노사관계 개념을 정립하고 분출하는 노동자의 요구 담아냈다”며 “지난 반세기 사회적 대화의 한축으로 일자리 창출과 노사관계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3월 노사경위에서 인원조정 대신 휴직과 근로시간 조정으로 고용 유지하기로 한 노사정 선언문에 합의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노사정 사회적 대화가 최종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잠정 합의에 이른 것만 해도 우리의 사회적 대화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종합경제단체로 도약을 선언하고 시대에 부응하여 새롭게 거듭나고 있는 경총의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며 “경총이 열어갈 ‘상생의 미래’를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23:59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23:59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23:59 08/05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23:59 08/05
  • 금 : 43.76상승 0.7923:59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