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 연서명에 맞불 서명… 정의당, '박원순 조문' 내홍 끝은?

 
 
기사공유
심상정 정의당 대표(맨 왼쪽)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을 거부한 류호정, 장혜영 의원(왼쪽 두번째부터)이 참석한 가운데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와 관련해 정의당이 시끄럽다. 소속 의원 일부가 조문을 거부하며 파장이 인 데 이어 이를 심상정 대표가 공개 사과하며 당 안팎에서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정의당 당원게시판에는 박 시장 조문을 공개적으로 거부한 류호정 의원에 대해 당원소환 요구가 올라왔다.

자신을 성남시위원회 소속이라고 밝힌 이 당원은 "당원들이 갈라지고 있으며 당 대표부터 저같은 생활당원까지 갖은 비난에 시달린다"라며 "이런 상황을 계속 만들고 있는 분은 류 의원이시다. 류 의원은 당의 발전과 성장을 위해 원내 활동을 해야 한다는 의무를 어겼고 이를 수행할 자질이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이 당원은 당원소환 절차를 위해 연서명 운동을 시작했다. 국회의원 당원소환이 발의되기 위해서는 당권자 10분의1 이상이 연서명에 참여해야 한다. 일단 당원소환이 되면 당사자를 소환해 사퇴를 권고할 수 있고 사퇴에 불응할 경우 출당 조치도 가능하다.

해당 글에는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동의하는 의견도 있지만 "약자의 편에 섰다는 이유로 당에서 내친다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 등의 반대 의견도 나왔다. 반대쪽 당원들은 이에 대응하는 맞불 서명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심 대표가 이에 대해 사과한 것이 당 정체성에 비춰볼 때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2중대를 하다가 팽당했을 때 이미 정치적 판단력에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당 내부적으로는 심 대표의 사과가 조문하지 않은 의원을 압박하는 차원이 아니었다고 수습에 나섰다.

류 의원과 함께 조문을 거부한 장혜영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상정 대표의 의원총회 모두발언은 솔직히 당황스러웠다"라면서도 "심 대표의 의중을 정확히 알고자 찾아가서 대화를 나눴다. 심 대표가 이번 사안에 관한 저의 관점과 행보를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박원석 정책위의장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사과라는 표현은 적절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도 "심 대표의 메시지 전체를 보면 그런 취지는 아니었다. 피해자를 보호하는 게 최우선이라는 메시지 끝에 한 주 동안 논란이 굉장히 컸으니 그 점에 대해서 일종의 정리하는 입장을 낸 것이다. 그런데 사과라는 표현이 너무 도드라지게 언론에서 부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