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대통령 개원연설 때 항의 퍼포먼스 안할 것"

 
 
기사공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 세번째)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미래통합당이 오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개원 연설에서 예정됐던 '항의 퍼포먼스'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통합당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통해 문 대통령의 개원 연설때 본회의장 퇴장이나 피켓 시위 등 항의 퍼포먼스 없이 최소한의 예우를 갖추기로 결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공개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개원 연설을 듣자"고 제안했고 반대 발언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에 "개원식을 일단 하기로 했으니 '쿨하게' 문 대통령 연설에 예우를 갖출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전처럼 피켓을 들거나 야유를 보내는 등의 행위를 지양하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대 국회 개원 당시와는 상당히 대비되는 부분이다. 당시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은 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을 할 때마다 항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단상을 향한 모니터 화면에 반발 팻말을 부착하거나 상복 차림에 근조 리본을 달고 나타나기도 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의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안도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이 모두 동의해주셨다"고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23:59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23:59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23:59 08/05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23:59 08/05
  • 금 : 43.76상승 0.7923:59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