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통 판사' 천종호, 소년법 가볍냐는 질문에…

 
 
기사공유
1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호통 판사'로 알려진 천종호 판사가 등장했다.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호통 판사'로 알려진 천종호 판사가 '유퀴즈'에 등장했다.

1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천 판사가 등장했다.

지난 2010년부터 8년간 소년 재판을 맡은 천 판사는 1만2000여명의 소년범들을 재판했다.

그는 과거 유튜브에서 선처를 바라는 가해 학생들에게 호통치는 장면으로 화제를 모았다.

천 판사는 이날 호통을 친 이유에 대해 "소년법은 가벼운 처벌을 하는데 경각심마저 못 가져가면 그 아이들이 다시 법정에 설 확률이 높다. 3년 동안 5번 선 아이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가 너희들에게 얼마나 관용을 베풀고 있는지 알길 바라는 마음으로 호통을 치고 다시 오면 더 엄한 처벌을 내리겠다고 경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제 법정은 호통치는 것도 있지만 일부러 울린다. (가해자 중) 결손 가정 아이들이 많다. 슈퍼에서 담배를 훔치면 보통 부모님들이 피해를 변상하고 마무리되지 않냐. 그러지 못한 아이들이 법정에 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자리를 찾아 떠난 부모님들이 아이들 재판 소식을 듣고 선처를 위해 법정에 서게 된다. 몇 년만에 아이를 본 부모님들도 있다. 저는 부모님이 아이에게 용서를 구하게 한다. 재비행을 어떻게든 막아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천 판사는 소년법이 다소 가볍지 않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저는 그 정신을 살리되 어느 판사님보다 엄하게 한다"고 답했다.

이어 "소년 보호처분 중에 가장 무거운 처분이 10호 처분이다. 소년원에 송치하는 처분으로 보호기간은 최장 2년이다. 그 처분을 많이 내려 생긴 별명이 천10호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18:03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18:03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18:03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8:03 08/12
  • 금 : 44.12상승 0.2418:03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