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도당, 당 지침 위반 의원들 무더기 중징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당 전남도당 /머니S DB
민주당 전남도당 /머니S DB
지방의회 원구성 과정에서 당의 지침을 위반하거나 자치단체와 수의계약을 통해 부당이득을 취한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역 지방의원들에 대해 제명 등 무더기 중징계가 내려졌다.

16일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전남도당은 지난15일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징계청원이 들어온 14명의 당 소속 지방의원에 대한 심사를 벌였다.

그 결과 후반기 지방의회 의장단 선출과 관련 사전 당내 의총 결과에 반하는 투표행위를 한 의원들에 대해 대거 제명 등이 의결됐다.

구례군의회의 경우 사전 당내 경선으로 결정된 의원이 아닌 다른 의원이 의장에 선출되도록 하는 데 도운 혐의로 유시문 군의장을 비롯해 박정임 의원, 정정섭 의원이 제명됐다.

강진군의회는 당내 경선을 통해 선출된 의장을 실제 투표에서 뽑지 않아 탈락시키고 부의장으로 민생당 의원이 당선되도록 하는 데 일조한 혐의로 징계심사 중 위성식 군의장과 윤기현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해 자동 제명됐다.

또 문춘단 의원과 김보미 의원은 사실관계를 부인해 재심의를 벌이기로 했다.

무소속 의원이 부의장에 당선되는 데 기여했다는 의혹을 받은 곡성군의회에서는 윤영규 의원이 제명되고 정인균 군의장과 강덕구 의원이 당직자격정지 3개월에 처해졌다.

당내경선 결과를 무시하고 의장단 선거에 출마한 윤정근 나주시의원도 이날 제명됐다.

배우자가 목포시와 수의계약을 통해 2200만원 상당의 물품을 납품한 혐의로 김양규 목포시의원이 제명됐다.

현대자동차 대리점을 운영하며 장흥군에 수십여대의 관용차량을 납품한 왕윤채 장흥군의원은 지방계약법상은 문제가 없으나 지방의원 품위유지 위반과 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당직자격정지 3개월이 내려졌다.

개인 사유지 불법성토 혐의로 고발된 이광일 전남도의원은 경찰이 수사중인 사안이라 추후 심의키로 했다.

이번 징계처분은 전남도당 운영위원회 보고 이후 즉시 본인에게 통보되며 7일 이내에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신청을 하지 않으면 확정된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18:05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18:05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8:05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8:05 01/31
  • 금 : 1939.20하락 6.418:05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