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김강열♥박지현 '찐' 연애시작

 
 
기사공유
'하트시그널 시즌3' 박지현과 김강열이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했다. /사진=채널A 방송캡처

'하트시그널 시즌3' 박지현과 김강열이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했다. 박지현과 김강열은 1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해 방송 이후의 근황을 전했다. 두 사람은 '하트시그널 시즌3'가 방송되는 3개월 동안 만남 없이 메시지로만 연락을 주고 받다 방송이 끝난 뒤 처음 만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 마지막에는 시그널하우스 입주자들의 솔직한 마음이 공개됐다. 출연자들은 시그널하우스에서 느꼈던 감정들을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했다.

이날 박지현은 “강열 씨랑 여러 번 데이트를 했었는데 그냥 같이 있는 순간마다 즐겁고 좋았다. 이 사람이랑 만나면 재미있는 연애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다시 못 보게 된다면 아쉬울 것 같았다”라며 김강열을 최종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후 모두를 놀라게 했던 핫팩 미공개 장면이 공개됐다. 당시 김강열은 핫팩을 쥔 박지현 손 위에 자신의 손을 얹었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손깍지를 꼈고, 박지현은 부끄러운 듯 담요로 손을 가렸다. VCR을 보던 이상민과 김이나는 “이거 진짜 세다. 어떻게 이걸 지금 오픈할 수가 있냐”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박지현과 김강열은 서로 방송에 대한 피드백도 나눴다. 박지현은 자신에게 직진만한 김강열에게 미안해 했다. 김강열은 박지현이 남에게 자신을 이야기 하는 순간 좋아하는 모습을 발견했다. 김강열과 박지현은 서로에 대해 좋아하는 마음을 감출 수 없었던 순간들을 기억했다. 김강열은 "내 표정이 너무 투명했다. 너무 웃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강열은 박지현에게 자주 만나자고 제안했다. 김강열은 "방송 끝났으니까 자주 만났으면 좋겠다"라며 "만나야지 뭘할 수 있다"라고 진솔하게 고백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