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대체한 간편식… 2030 보다 4050이 더 샀다

 
 
기사공유
코로나19 이슈에 간편식 수요가 증가하며 가공식품 판매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사진=G마켓

가정간편식(HMR)이 집밥을 대체하고 있다. 특히 1인가구나 맞벌이부부가 많은 젊은층을 넘어 중년층까지 HMR 구매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집밥이 늘며 HMR 구매가 증가한 데다 제품 선택의 폭과 맛이 좋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G마켓이 가공식품 판매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판매량이 4년 전인 2016년 동기 대비 2배 이상(115%) 급증했다고 16일 밝혔다. 작년 동기와 비교해도 18% 신장하는 등 역대 상반기 기준 최대치로 나타났다

특히 냉동식품과 각종 가공조리식품이 인기를 끌었다. 작년 동기 대비 냉동/간편조리식품 판매량은 3배 이상(248%) 증가했다. 이중 ▲즉석조리/볶음요리는 69% ▲즉석국은 35% ▲김밥/주먹밥은 87% ▲카레/짜장은 47% 각각 신장세를 보였다. 

별도 조리 없이 데우기만 하면 반찬이 되는 축산가공식품 판매량은 전체 27% 증가했다. 세부 품목으로 ▲돼지고기양념육은 109% ▲오리고기양념육은 173% ▲삼계탕은 41% 각각 증가했다. 야식이나 홈술 안주로 활용할 수 있는 ▲곱창/막창(59%) ▲족발(268%) ▲폭립(22%) 등도 인기를 끌었다.

보관이 용이한 통조림 상품도 인기다. 같은 기간 통조림/캔 판매량이 전체 25% 증가했고 이 중 ▲반찬통조림(39%) ▲야채통조림(71%) ▲고등어/꽁치캔(32%) ▲참치캔(36%) 등의 수요가 많았다. 즉석밥 판매량도 25% 늘었는데 컵밥 판매량이 2배 이상(184%) 급증했고 즉석 죽 판매도 15%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슈에 간편식 수요가 증가하며 가공식품 판매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사진=G마켓

구매 연령대를 살펴보면 4050세대 중장년층의 비중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40대 비중이 46%, 50대는 17%를 기록해 4050세대를 합친 비중은 63%에 달한다. 2030세대의 경우 33%를 차지했다. 코로나19로 가족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의 먹거리를 주도적으로 챙기는 40대와 50대가 보관과 조리가 간편한 간편식을 적극적으로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수요를 반영해 G마켓은 다양한 가공식품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오는 19일까지 익일 합배송 서비스인 ‘스마일배송’관에서 ‘매일 건강한 잡곡밥 생활’을 선보인다. ▲햇반 매일잡곡밥 120gX24개(2만6900원) ▲햇반 흑미밥 120gX36개(3만8900원) 등을 판매한다.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멤버십 회원인 ‘스마일클럽’에게는 ‘15% 할인쿠폰’을, 일반 회원에게는 ‘13% 할인쿠폰’을 각각 매일 3회씩 증정한다. ‘김나운&양희경이 준비한 최고의 키친’ 상시 프로모션에서 갈비탕, 떡갈비, 돈까스 등 다양한 가공식품을 할인 판매한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