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형 "故 박원순 고소인, 숨어서 뭐하냐"

 
 
기사공유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진행자인 이동형 작가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한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를 향해 "숨어서 뭐하냐"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이동형 작가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한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를 향해 "숨어서 뭐하냐"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진행자인 이 작가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피고소인은 인생이 끝났는데 숨어서 뭐 하는 것인가"라고 언급했다.

그는 "(고소인은) 뒤에 숨어있으면서 무슨 말만 하면 2차 가해라고 한다"며 "미투(나도 당했다) 사건은 과거 있었던 일을 말 못 해서 밝힌다는 취지로 신상을 드러내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작가는 "여자가 추행이라고 주장하면 다 추행이 되는 건지 따져봐야 한다"며 "지금은 이상하다고 말하면 2차 가해니 말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작가는 페미니즘에 대해서도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대한민국 페미니즘은 페미니즘이 아니다. 다른 성을 혐오하는 것"이라며 "당장 전북 김제시에서 여성 비서 안 쓴다고 하는데 여성들 일자리가 줄지 않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페미니스트들이 원하는 세상은 안 이뤄질 것"이라며 "4년씩 어떻게 참았는지도 충분히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이게 이상한가"라고 덧붙였다.

이 작가는 '우리가 무관심할 때 괴물은 깨어난다' '툭 까놓고 재벌' 등의 책을 펴내고 시사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5.31하락 3.3610:57 08/12
  • 코스닥 : 847.23하락 1310:57 08/12
  • 원달러 : 1186.10상승 0.510:57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0:57 08/12
  • 금 : 44.12상승 0.2410:57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