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달러 보내면 2배 줄게” 유명인 트위터 집단 해킹

 
 
기사공유
15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됐다. 이들의 트위터에는 “가상화폐를 보내주면 2배로 되돌려 주겠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동시에 올라왔다. 트위터는 사용자에게 비밀번호를 다시 설정하라고 당부했다. /사진=로이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됐다. 이들의 트위터에는 “가상화폐를 보내주면 2배로 되돌려 주겠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동시에 올라왔다. 트위터는 사용자에게 비밀번호를 다시 설정하라고 당부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유명인의 트위터 계정이 동시에 해킹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최고경영자)의 계정에는 ‘30분안에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블룸버그는 “이번 집단 해킹 사태로 약 11만달러(약 1억3200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트위터는 문제의 메시지가 공개된 후 “보안 사고가 발생했다. 트위터 사용이 불가능할 수 있으며 모든 사용자는 비밀번호를 재설정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56하락 35.9714:54 08/14
  • 코스닥 : 833.58하락 21.1914:54 08/14
  • 원달러 : 1184.80상승 1.514:54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4:54 08/14
  • 금 : 44.18상승 0.5514:54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