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감세’ 카드에 이통사 화색… “3년 내 5G 전국망 만들겠다”

 
 
기사공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구현모 KT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부터) 등 이통3사 CEO가 15일 긴급 간담회를 열고 5G(5세대 이동통신) 전국망 구축에 대해 논의 했다. /사진=뉴스1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가 오는 2022년까지 24조5000억~25조7000억원을 투입해 5G(5세대 이동통신) 전국망 구축을 마무리 한다. 정부는 이에 투자세액을 공제하고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15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과 이통3사 CEO들은 간담회를 통해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한 투자계획을 내놨다. 이통3사는 당초 2025년 구축될 예정이던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완공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날 언급된 내용대로라면 2022년 상반기까지 전국 85개 시, 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에 5G가 구축된다. 이통3사는 기지국 구축이 원활하지 않은 외곽지역에 5G 기지국을 공동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연간 8조원이 넘는 금액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다. 이통3사는 지난해 8조원의 자금을 투입하면서 5G 인프라 구축에 나섰지만 올해는 투자금액이 절반으로 줄었다. 상반기 이통3사는 4조원의 비용을 5G 망구축에 투입할 계획이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제 투자금액은 크게 미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달 말 예정된 과기정통부 5G 서비스품질 결과 공개를 앞두고 최기영 장관은 이통3사에 5G 품질 논란을 거론하면서 “분발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5G는 상용화 500일을 눈앞에 뒀지만 원활한 이용이 불가능한 수준이다.

최 장관의 당부에 이통3사 CEO는 “노력하겠다”면서도 “외국과 비교하면 국내 5G는 품질이 좋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5G 요금제 인하를 요구하는 최 장관의 발언에 대해 이통사는 “지금 당장 요금제 인하는 어렵지만 투자와 가입자 유치 상황에 따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6상승 2.6114:57 08/13
  • 코스닥 : 854.86상승 9.2614:57 08/13
  • 원달러 : 1184.30하락 114:57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4:57 08/13
  • 금 : 43.63하락 0.4914:57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