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의원 22명, 강남4구 다주택자… 양정숙 3채로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대 국회 초선의원 22명은 ‘강남4구 다주택자’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21대 국회 초선의원 22명은 ‘강남4구 다주택자’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21대 국회 초선의원 중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전체의 27.8%인 42명이며 3주택 이상자는 7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22명(14.6%)으로 조사됐다.

16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21대 초선 국회의원 151명이 지난 3월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자산을 신고할 당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 42명이 2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이며 이 중 22명은 강남4구 주택 보유자다.

강남4구에 주택을 보유한 초선의원 중 양정숙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은 3채를 신고해 ‘최다 보유자’에 이름을 올렸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같은당 김홍걸 의원(비례대표)은 강남4구에 배우자 명의로 2채를 보유 중이다.

강남4구에 다주택을 보유한 의원 22명 중 서울이 지역구인 의원은 4명에 불과했다.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는 모두 25채로 집계됐으며 총 자산가액은 281억8500만원이었다. 1채당 평균 11억2700만원으로 계산됐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강남4구에 주택을 보유한 초선의원들 중 지역구가 서울이 아닌 의원 18명은 ▲이용우·최종윤·이탄희·허영·정정순·주철현·김회재·소병철(이상 더불어민주당) ▲정필모·김홍걸·양정숙(이상 더불어시민당) ▲김은혜·최춘식·유상범·서일준·윤창현·정경희·전주혜(이상 미래 한국당) 의원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