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올리려고 세입자 교체? 점점 강해지는 '임대차 3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원욱 의원의 법안은 임대료 증액 상한을 기존 임대료의 5%로 하는 '5%룰'을 적용하는 다른 법안과 달리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3%포인트를 더한 비율로 설정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이원욱 의원의 법안은 임대료 증액 상한을 기존 임대료의 5%로 하는 '5%룰'을 적용하는 다른 법안과 달리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3%포인트를 더한 비율로 설정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집주인이 새 세입자와 계약할 때도 기존 임대료 대비 일정 한도 이상으로 올리지 못하게 제한하는 '전월세상한제' 법안이 발의됐다. 현행 주택임대차보호법은 주택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집주인의 임대료 인상만 제한하고 현재 여권에서 추진 중인 법안 역시 현 세입자가 재계약할 때만 규제를 적용해 집주인이 고의적으로 세입자를 교체할 수 있다는 허점이 있다.

17일 국회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임대차 3법 중 이런 내용의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도입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 법안은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신규 계약에도 적용하도록 했다.

개정안은 임대차계약 종료 후 1년 내 새로운 계약을 체결할 때 종전 계약의 일정비율 이상을 받지 못하게 한다. 임대료 증액 상한은 기존 임대료의 5%로 하는 5%룰 대신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3%포인트를 더한 비율로 정했다. 금리 수준에 따라 임대료 인상률이 제한돼 5%룰보다 더욱 규제가 강화됐다.

그동안 논의돼온 임대차 3법은 재개발·재건축 시나 집주인이 직접 거주할 계획이 있는 경우, 세입자의 관리부실로 심각한 생활하자가 발생한 경우 등에 한해 재계약 거부를 허용했다. 이 때문에 집주인이 다음 세입자와 임대료를 올리기 위해 집수리 등을 핑계로 재계약을 거절할 수 있는 부작용이 우려됐다. 제도 시행 전 계약에 대해 소급적용의 필요성도 제기된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총선 공약에서도 밝힌 내용이다. 이전 계약의 임대료 등 전월세 정보는 전월세신고제를 활용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정부 관계자는 "임대차 3법 법안들이 이달 국회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정부 차원의 의견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